선생님

중학교 때의 이경희 선생님과 한숙희 선생님을 찾아가 뵈었다.
오늘 진호와 만나서 놀기로 했으나,
혜화역에 가는 도중 선생님들 얘기가 나와서 불암 중학교로 경로를 바꾸었다.
진호는 중학교 때 선생님들을 자주 찾아 뵙는다고 했다.
난 정말 한심하다.

두 분 다 자리에 안 계셔서 소파에 앉아 기다렸다.
먼저 이경희 선생님께서 들어오셨다.
인사를 하자, 나를 바로 알아보셨다.
” 너 요한이 아니니? ”
선생님과 얘기를 나누며 있는데 몇 분 후에 한숙희 선생님께서 들어오셨다.
의외로 한숙희 선생님은 날 알아보지 못하셨다.
처음에 보자마자 선생님께서는 우리를 잘 모르겠다고 하셨다.
이경희 선생님께서 처음엔 진호를 가리키시고 다음 나를 가리키시며,
” 얘는 몰라도 얘는 알아야지. ”
한숙희 선생님께서 나를 잘 보시더니, 팔을 탁 치시면서,
” 어머! 죽지모테 아냐! ”
하고 놀라셨다. 죽지모테를 알고 계시다는 게 더욱 놀라웠다.

한숙희 선생님께서는 내 소식이 궁금하셔서
가끔 버디에 들어오시기도 하셨댔다. 그런데 그 때마다 난 없었다고.
난 정말 한심하다.
이경희 선생님께서는 추천서 일로 나를 떠올리신지 한 달도 안 됐다고 하셨다.
이경희 선생님은 김명희 선생님과 친하셔서 내 카이스트 소식을 알았는데
한숙희 선생님은 모르고 계셨다.
이경희 선생님께서는 중학교 때 내 글들을 읽어보면 종교관이 뚜렷해서 좋았다고 하셨다.
수업 시간에 다른 사람들을 어우르는 내 품성 때문에 우리 반에서 수업할 때
기분이 좋았다고 하셨다.
부끄러울 따름이다.

선생님들과 쌈밥정식을 먹으면서 이야기도 나누고 탁구장에서 탁구도 쳤다.
오늘 느낀 점은, 선생님들도 너무 평범한 주부라는 것이다.
학교에서 배울 때엔 잘 몰랐지만, 아이들에게 연락해서 밥 먹으러 나오라고 하시는 모습,
자녀들 공부 문제를 얘기하시는 것들을 보면서
정말 평범한 주부라는 것을 새삼스럽게 느낀다.

선생님들을 찾아 뵈니까 너무 좋았다.
그 동안, 중학교에 애정이 없어서 중학교 선생님들 거의 안 찾아 뵈었는데
앞으로는 자주 찾아 뵈어야겠다.
김명희 선생님, 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셨던 정란 선생님 찾아뵙고 싶다.

선생님

말씀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 그를 불러 말씀하셨다.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지시하는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아브라함이 번제에 쓸 나무를 쪼개어 그 곳으로 떠났다.
아브라함이 있던 브엘세바와 모리아는 서울과 대전 정도의 거리이다.
그가 모리아 산으로 가면서 많은 갈등이 있었을 것이다.

셋째 날에 모리아 산이 보였다.
번제 나무를 이삭에게 지우고, 자기는 불과 칼을 들고 가는데
다른 사람도 아닌 이삭이 자신에게 물어본다.
“내 아버지여, 불과 나무는 있거니와 번제할 어린 양은 어디 있나이까?”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두 사람이 함께 나아가서 하나님이 그에게 지시하신 곳에 이르렀다.
아브라함이 그곳에 단을 쌓고 나무를 벌여놓고 이삭을 결박하여
단 나무 위에 놓고 손을 내밀어 칼을 잡고 그 아들을 잡으려 하는 순간,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여호와의 사자가 급박하게 그를 불렀다.
“그 아이에게 네 손을 대지 말라. 아무 일도 그에게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라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눈을 들어 살펴보니 한 숫양이 뒤에 있는데 뿔이 수풀에 걸려있었다.
그가 가서 그 숫양을 가져다가 아들을 대신하여 번제로 드렸다.

여호와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두 번째 아브라함을 불러 말하기를,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가 이같이 행하여 네 아들 네 독자를 아끼지 아니하였은즉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로 크게 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 하셨다.”
-창세기 22:1-18-

가로되 내가 모태에서 적신이 나왔사온즉 또한 적신이 그리로 돌아가올지라.
주신 자도 여호와시요 취하신 자도 여호와시오니 여호와의 이름이 찬송을 받으실지니이다.
-욥기 1:21-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