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 그를 불러 말씀하셨다.
“네 아들 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지시하는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아브라함이 번제에 쓸 나무를 쪼개어 그 곳으로 떠났다.
아브라함이 있던 브엘세바와 모리아는 서울과 대전 정도의 거리이다.
그가 모리아 산으로 가면서 많은 갈등이 있었을 것이다.

셋째 날에 모리아 산이 보였다.
번제 나무를 이삭에게 지우고, 자기는 불과 칼을 들고 가는데
다른 사람도 아닌 이삭이 자신에게 물어본다.
“내 아버지여, 불과 나무는 있거니와 번제할 어린 양은 어디 있나이까?”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두 사람이 함께 나아가서 하나님이 그에게 지시하신 곳에 이르렀다.
아브라함이 그곳에 단을 쌓고 나무를 벌여놓고 이삭을 결박하여
단 나무 위에 놓고 손을 내밀어 칼을 잡고 그 아들을 잡으려 하는 순간,
“아브라함아! 아브라함아!”
여호와의 사자가 급박하게 그를 불렀다.
“그 아이에게 네 손을 대지 말라. 아무 일도 그에게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라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눈을 들어 살펴보니 한 숫양이 뒤에 있는데 뿔이 수풀에 걸려있었다.
그가 가서 그 숫양을 가져다가 아들을 대신하여 번제로 드렸다.

여호와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두 번째 아브라함을 불러 말하기를,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가 이같이 행하여 네 아들 네 독자를 아끼지 아니하였은즉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로 크게 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 하셨다.”
-창세기 22:1-18-

가로되 내가 모태에서 적신이 나왔사온즉 또한 적신이 그리로 돌아가올지라.
주신 자도 여호와시요 취하신 자도 여호와시오니 여호와의 이름이 찬송을 받으실지니이다.
-욥기 1:21-

말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