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눈높이 맞추기

예성이 귀 수술 때문에 삼성서울병원에 문병 갔다. 가는 길에 무엇을 사들고 갈까 고민을 하는데 마땅히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다. “초등학교 3학년의 눈높이에 맞춰서 생각해보자…..” 케익은 너무 진부하고 로봇을 사가져가면 좋을 것 같은데 무슨 로봇을 좋아하는지도 모르겠고. 결국 색연필과 파스텔, 스케치북을 사들고 갔다. 엄마께서는 뭘 그런 걸 샀냐고, 아이들은 그런 거 안 좋아한다고 하셨다. 흠.. 그런가…ㅠㅠ 그래도 더 좋은 건 생각이 안 나는데…
내가 초등학생, 중학생이었을 때엔 “어떻게 어른들은 이렇게 우리 눈높이를 못 맞출까… 이런 농담은 우리들한텐 재미 없는데…” 하고 항상 생각했다. 학교에서 선생님들이 수업을 할 때엔 “에휴. 이걸 저렇게 설명하면 애들이 못 알아듣지. 이건 이렇게 이렇게 설명을 해줘야지.” 하고 생각했고, 혹시나 나도 커서 어른이 되면 아이들 수준에 맞추지 못하는 선생님들처럼 될까봐 내심 걱정하기도 했다. 그래서 친구들이 나한테 자주 물어보는 수학 문제 같은 것들은 “잘 설명하는” 방법을 어른이 되면 잊어버릴까봐 적어놓을 생각까지 했다.
어쨌든 우려하던 대로 난 아이들의 눈높이에 잘 맞추지 못하는 사람이 되어버린 것 같다. 예성이는 선물을 보고 그다지 반가워하지 않았다. 병실에 TV도 없길래 “너무 심심하겠다?” 물었더니 노트북으로 영화를 본다고 한다. 아, 왜 그 생각을 못 했을까… 우리집에 만화 영화 DVD도 많은데… 예성이와 뭔가 대화를 나눠보고 싶어서 시도를 했지만 내 입에서 나오는 이야기는 정말 어른 냄새 물씬 풍기는 이야기들이고 예성이를 별로 즐겁게 하지 못하는 대화인 것 같았다. 내가 하는 이야기는 기껏해야 TV도 못 보고 너무 심심하지 않느냐, 아프지 않느냐 하는 것들이고 막상 예성이는 집하고 병원이 너무 멀어 학교 친구들이 찾아오지 못하는 것을 가장 아쉬워 했다. 어른이 되어 가는 것은 참 복잡한 것이다. 한 편으로 과거의 자신을 점점 잃어 가는 것이다. 오늘은 그냥 그것이 조금 아쉬웠다.

어린이 눈높이 맞추기

One thought on “어린이 눈높이 맞추기

  1. 수학문제 잘 설명하는 방법을 적어 놓고 나중에 커서 팔면 출판 대박!

    이것이 바로 눈높이 교육 ….

    그나저나 색연필과 파스텔, 스케치북 을 보니 요한씨의 어린시절이 상상된다……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