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logue

이번 여행을 통해 가장 인상받은 점은

지체들의 아낌 없는 지원..

생전 본 적도 없는 사람에게 어떻게 집을 열고 대접할 수 있을까?

주님 안에서 형제라는 이유로 나를 신뢰한다는 것…

주님, 당신의 생명은 놀라운 것입니다.

지체들을 축복하여 주소서.

 

나는 그동안 지체들에게 물질적으로 얼마나 박하게 굴었던가.

나에게 다시 돌아올 일이 없는 데도 지체들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것은 그 어떠한 분량인지..

 

지체들의 형편이 좋은 것도 아닌데 나를 위해 아끼지 않는다.

나도 어려운 환경에 있는 지체들을 돌아봐야겠다.

특히 못사는 나라에 있는 지체들을 돌아봐야지..

 

내가 얼마나 대가를 바라는 사람인지.. 주님이 부족한 사람인지..

사도행전 20장 34~35절..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기쁨. 약한 지체들을 돌봄.

 

사도행전 20:34~35

34 여러분도 아시는 것처럼, 이 두 손으로 나와 내 일행에게 필요한 것을 공급하였습니다.

바울은 물질적인 공급을 지원 받지 않고 일하였음.

35 내가 모든 일에서 여러분에게 본을 보였으니, 여러분도 이렇게 수고하여, 약한 사람들을 도와주어야 하고, 또한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습니다.’라고 하신 주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해야 합니다.

나의 관념: 나는 지체보다 잘 사니까 도와줘야지…
말씀: It doesn’t matter. ‘수고하여’ 도와주어라.

Epilogue

섬김

섬김을 받을 땐 확실히 받고 섬길 땐 확실히 섬기고…

세상의 관점에선 우리가 다른 사람에게 사용하는 돈은 낭비이지만, 주님 안에서는 지체들에게 사용하는 물질이 낭비가 아니라는 것이 참으로 놀랍다. 주님이 우리의 섬김을 축복하시기를…

– On the way back from Ko Samet to Ban Phe

섬김

Road Trip: Lost on the way to Las Vegas


The problem began by passing without noticing the sign on the left. It was almost midnight and too dark. Regardless, it is surprising that we three all missed the sign and went down into the desert. We first thought that it would be a shortcut and kept driving for more than an hour. At last, we reached a point where no radio signal exists, cell phones don’t work, no people, no cars, no buildings, only the road and the desert.

Desert
In the middle of desert

We didn’t even know if we were going to the right direction, and there seemed to be no way to check. All of a sudden, Caleb suggested to look at stars and we found Polaris. (After many days, it turned out not to be Polaris though.) We concluded that we were directing south and turned around.

 

Road Trip: Lost on the way to Las Veg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