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logue

이번 여행을 통해 가장 인상받은 점은

지체들의 아낌 없는 지원..

생전 본 적도 없는 사람에게 어떻게 집을 열고 대접할 수 있을까?

주님 안에서 형제라는 이유로 나를 신뢰한다는 것…

주님, 당신의 생명은 놀라운 것입니다.

지체들을 축복하여 주소서.

 

나는 그동안 지체들에게 물질적으로 얼마나 박하게 굴었던가.

나에게 다시 돌아올 일이 없는 데도 지체들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것은 그 어떠한 분량인지..

 

지체들의 형편이 좋은 것도 아닌데 나를 위해 아끼지 않는다.

나도 어려운 환경에 있는 지체들을 돌아봐야겠다.

특히 못사는 나라에 있는 지체들을 돌아봐야지..

 

내가 얼마나 대가를 바라는 사람인지.. 주님이 부족한 사람인지..

사도행전 20장 34~35절..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기쁨. 약한 지체들을 돌봄.

 

사도행전 20:34~35

34 여러분도 아시는 것처럼, 이 두 손으로 나와 내 일행에게 필요한 것을 공급하였습니다.

바울은 물질적인 공급을 지원 받지 않고 일하였음.

35 내가 모든 일에서 여러분에게 본을 보였으니, 여러분도 이렇게 수고하여, 약한 사람들을 도와주어야 하고, 또한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습니다.’라고 하신 주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해야 합니다.

나의 관념: 나는 지체보다 잘 사니까 도와줘야지…
말씀: It doesn’t matter. ‘수고하여’ 도와주어라.

Epilogu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