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승의 날

인연이라는 것은 참 재미있는 것이다. 그것이 인생을 변화시킬 수도 있으니까. 거창하게 스승이라고 부를 만한 사람은 없다. 대신 선생님이라고 할 때 떠오르는 분은 있다. 중학교에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그때까지만 해도 나는 내가 남들보다 좀 똑똑한 편이라든지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초등학교 저학년에서 고학년으로 넘어갔을 때 한 번 치른 시험 말고는 시험이란 걸 본 적이 없었고 주위에 시를 잘 쓴다든지 역사에 빠싹하다든지 그런 재능있는 친구들이 많았다. 예배장소 가는 길에 서울외고가 있었는데 창문마다 에어컨 실외기가 달려 있는게 너무 신기하고 부러워서 감탄을 하면 아빠께서는 “저긴 똑똑한 학생들만 갈 수 있는 데야”라고 하시고 나는 “아 아무나 갈 수 있는 데가 아니구나. 나 같은 사람이 가는 데가 아니네” 했던 기억이 있다. 어느 날 교내 수학경시대회가 열린다길래 그냥 그런 데 안 나가면 아빠가 실망하실 것 같아서 신청하고 시험을 보게되었다. (난 대회 같은 거에 별로 적극적이지 않다.) 며칠 후에 수학 선생님께서 교무실로 부르셨다. 그 때 무슨 말을 했는지 잘 기억은 안 나는데 대충 “네가 막 그렇게 잘 한 건 아닌데 1학년 치고는 잘해서 장려상을 주겠다”는 내용이었던 것 같다. 여튼 그 이후로 나는 나에 대한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고 수학을 깊게 공부하기 시작했고 과고를 거쳐 지금까지 오게 되었다. 그 선생님께서 내 공부를 열심히 도와주신 건 아니다. 단지 시작하는 기회를 열어 주셨을 뿐. 그래도 나에게는 매우 고마운 분이시다. 4년 전에 인터넷을 열심히 뒤져 선생님 메일 주소를 찾아내고 연락을 했다. 그 때 쓴 메일을 지금 다시 읽어보니까 손발이 오글오글. 수학 교육을 위해서 열심히 활동하고 계신 것 같다. 선생님으로서의 임무를 훌륭하게 하시는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

스승의 날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