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나는 인생

오늘 아침은 날씨가 선선해진 것 같아 자동차 에어컨 대신 창문을 열고 출근을 했다. 연구원에 들어와 주차장으로 가고 있는데 이상한 냄새가 났다. ‘어디서 나는 거지?’ 하면서 킁킁 거리는데 밖에서 들어오는 것 같았다. ‘이게 무슨 냄새일까? 뭔가 좀 익숙한데..’ 하고 생각해보니, 이것은 바로 어제 지하철에서 맡았던 냄새였다!

어제 서울에서 대전으로 돌아와 지하철을 타고 센터에 가고 있었다. 지하철 자리에 앉아 있는데 할아버지 한 분이 들어오시더니 내 옆에 앉으셨다. 악취가 났다. 캡모자를 눌러 쓰시고, 빨간색 조끼를 걸치고 계셨다. ‘노숙자인가?’ 생각하면서 훑어보았는데 왠지 노숙자 같아 보이진 않았다. 체크무늬 셔츠에 정장스러운 바지, 굳게 다문 표정, 그리고 무엇보다 왼쪽 손목에서 빛나는 금시계, 모든 것이 깔끔했고 노숙자의 느낌은 아니었다. 그런데 이 악취는 무엇일까. 혹시, 쓰레기 청소부이신가?

오늘 아침 연구원에서 내가 맡은 그 냄새다. 아, 쓰레기차가 한 번 지나간 모양이구나.

어제 지하철에서 내 옆에 앉았던 할아버지. 나는 자리를 옮길까 몇번이나 고민했다. 하지만 그랬다가 혹시 할아버지가 상처받지 않으실까 걱정이 되었다. 안 그래도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불쾌한 내색을 안 했을 리 없다. 아마 그런 상황에 이미 익숙해져 있으실지도 모른다. 몇 정거장이 지나자 자리에서 뒤척거리시더니 손에 잡고 계시던 파리바게뜨 봉투를 들고 나가셨다.

그 악취를 다시 맡으니, 문득 나도 우리 모두도 주님 앞에서 전부 악취나는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난 오늘 아침에 일어나서 회사에 출근하기까지 약 세 명의 사람들을 판단했다. 악취가 난다.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어제 읽은 말씀이 떠오른다.

스가랴 3:1-5 주님께서 나에게 보여 주시는데, 내가 보니, 여호수아 대제사장이 주님의 천사 앞에 서 있고, 그의 오른쪽에는 그를 고소하는 사탄이 서 있었다. … 그 때에 여호수아는 냄새 나는 더러운 옷을 입고 천사 앞에 서 있었다. 천사가 자기 앞에 서 있는 다른 천사들에게, 그 사람이 입고 있는 냄새 나는 더러운 옷을 벗기라고 이르고 나서, 여호수아에게 말하였다. “보아라, 내가 너의 죄를 없애 준다. 이제, 너에게 거룩한 예식에 입는 옷을 입힌다.” 그 때에 내가, 그의 머리에 깨끗한 관을 씌워 달라고 말하니, 천사들이 그의 머리에 깨끗한 관을 씌우며, 거룩한 예식에 입는 옷을 입혔다. 그 동안 주님의 천사가 줄곧 곁에 서 있었다.

악취나는 인생

우상 숭배 – 자신의 노력을 의지하는 것

렘 2:13 For My people have committed two evils: They have forsaken Me, The fountain of living waters, To hew out for themselves cisterns, Broken cisterns, Which hold no water.
호 11:6 And the sword will whirl about in their cities And will consume their bars, And it will devour them because of their own counsels.
삼상 10:19 But today you have rejected your God, who Himself saved you from all your calamities and distresses, and have said, No; but set a king over us.

소신언서에서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징벌하시는 이유는 몇 가지가 있지만, 그 중 가장 중요한 항목은 우상들을 섬긴 죄 때문이다. 소신언서를 읽으면 읽을수록 하나님이 우상숭배를 얼마나 증오하시는지 알 수 있다. 여기에서 우상은 단순히 금송아지 같은 형상을 세워두고 경배하는 것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우상숭배의 본질은 그들이 하나님 외에 다른 것을 의지하고자 했음을 가리키며, 하나님은 자신의 백성이 하나님 외에 다른 어떤 것을 의지하려고 하는 것을 극도로 증오하신다. 예레미아 2:13 말씀에서 하나님의 백성이 두 가지 죄들을 저질렀는데, 바로 공급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떠난 것과 공급을 위해 다른 웅덩이를 판 것이다. 우리가 주님을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살 길을 마련하는 것이 바로 웅덩이를 파는 것이다. 호세아 11:6에서도 하나님께서 그분의 백성이 칼에 삼켜지도록 하시는 이유는 그들이 스스로 방법을 강구했기 때문이다. 사무엘서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은 자신을 지켜줄 왕을 세워달라고 하나님께 요구하였는데 이것은 결국 하나님을 거절한 것이었고 하나님을 화나게 하는 것이었다.

주님의 인도하심을 전적으로 신뢰하지 않고, 보험용으로 구멍을 마련한다든지 내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같은 의미에서 모두 우상숭배이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보다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나의 노력을 신뢰하는 것이 그때나 지금이나 훨씬 쉬울 것이다. 그렇지만 하나님의 시각에서는 그것이 합당하지 않다는 것을 더 명심해야겠다.

우상 숭배 – 자신의 노력을 의지하는 것

Twitter Political Index – Twindex

Site Link: http://election.twitter.com/
News Links:
http://bits.blogs.nytimes.com/2012/08/01/twitter-unveils-the-twindex-a-new-political-index/
http://www.wired.com/gadgetlab/2012/08/twindex_twitter_politicalindex

Mr. Sharp said the index had a database of thousand of words to understand if these Twitter messages were for or against a candidate. As these messages are being shared by millions of people on Twitter, the software also takes into account colloquialisms.

Mr. Sharp noted that “bad,” for instance, could mean bad, or it be slang for good. He said that Topsy could differentiate between these words in a sentence and if they are positive or negative.

Topsy uses Twitter’s high-volume fire hose of data to look at every tweet in the world, and establish a neutral baseline. Separately, it looks at all the tweets about Barack Obama and Mitt Romney, runs a sentiment analysis on them, and compares this analysis to the baseline. It looks at three days’ worth of tweets each day, weighting the newer ones higher than then older ones. It then returns a numerical score for each candidate based on how tweets about the individual compare to all tweets as a whole. A completely neutral score would be 50. Anything above that is a net positive, while lower is a net negative.

So, for example, if Obama has a score of 38, that would mean that tweets about him are more positive than 38 percent of all other messages on Twitter.

So Twitter began working with polling groups and Topsy to look into the political data buried in the din of constant online chatter — they wanted a better way to measure the sentiment voters were expressing in real-time. Topsy would look at every single tweet sent in the world, every day, and create a three-day average baseline. It created an algorithm to understand which tweets skewed positive and which were negative. Together, Twitter and Topsy built a keyword engine, and via repetitive, ongoing spot checks by human observers, they found their algorithm would generate voter-accurate results 90 percent of the time.

And that was just the beginning of a refinement process. Every time they ran the data set against human curators and found differences, they were able to improve the algorithm. What Twitter eventually built was the Twindex. It didn’t rely on questions, and could be generated in real-time. And when Twitter compared the Twindex for Obama with Gallup’s approval rating, the graph was remarkable.

Twitter Political Index – Twindex

單純的信託

一、為這一天,我獻感謝,全人再此交託與主聯結; 祂是生命活水,使我滿足歡暢, 從我靈裏向外流淌,將我溢漫且從我顯彰。
二、無須憂慮,無須懷疑,惟尋求祂的國和祂的義, 每天都有需要,凡事向祂訴說, 祂賜平安深且廣闊,時時保守使我永穩妥。
三、常常喜樂,不住禱告,凡事謝恩無何比這更美好; 主是永活源頭,作我一切供應, 凡我交託在祂手中,祂能保全一直到路終。

 

3년 전에 태국에 갔을 때, 한 성도 가정의 차에서 들었던 찬송인데 멜로디가 너무 좋아서 종이에 적어 왔더랬다.
사실 멜로디만 알아가지고는 원곡을 찾을 방법이 거의 없다. 이번에 대만에 방문했을 때 거기 형제들한테 물어서 원곡을 알아냈다.

單純的信託

커피 마켓 – 동서식품, 스타벅스, 남양유업

오늘 아침 편의점에서 사온 스타벅스 프라푸치노를 먹다가 병을 보니 “본 제품은 스타벅스의 커피와 동서식품의 기술로 제조하였습니다.”라고 적혀있었다. ‘그럼 원두만 스타벅스 원두를 쓰고 나머지는 동서식품에서 다 알아서 한 건가?’ 궁금해서 인터넷을 찾아봤는데, 뭐 거창한 건 아니지만 재미있는 커피 마켓의 흐름을 볼 수 있어서 정리.

1. 2005년: 스타벅스가 동서식품과 제휴를 맺고 한국 편의점에서 액상 커피 판매 시작 [link]

2. 2011년: 스타벅스가 스스로 인스터트 커피 VIA를 판매하기 시작, 동서식품도 서둘러 고급형 인스터트 커피 카누를 출시 [link]

3. 2011년 말: 스타벅스와 동서식품의 인스턴트 커피 경쟁에 남양유업이 어부지리를 얻음 [link]

마지막에 남양유업이 과연 어부지리를 얻은 건지, 단순히 제품이 좋아 판매량이 급상승한 것인지는 명확하진 않은 듯.

커피 마켓 – 동서식품, 스타벅스, 남양유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