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ap] 섣불리 유학길에 오르지는 말자

Original link

유학에 대한 환상은 금물인 것 같다.
선진 문화를 배우고, 영어를 배우는 듯 부차적인 소득은 유학을 떠나기 전 아예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단 한 가지 이유,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일을 신나게 할 수 있다는 그 단 한가지 이유와
지금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바꿔 볼 각오가 되어 있다면
떠나봐도 괜찮은 것이
유학인가 한다.

[scrap] 섣불리 유학길에 오르지는 말자

Job Interview

The job interview is stressful. But it offers the opportunity to organize and summarize the ordinary things I’ve been doing probably without noticing their meanings or values. Preparing a job interview causes me to think deeply about the meanings of my life. And interview with interviewers and other interviewees also guides me to different and new thoughts of various people.

Sometimes great lessons accompany failure, but it may be a nutritious foundation for the future. How valuable are the times when I learn something. A wonderful day again today for there was something I learned.

Job Interview

[Scrap] Howard Schultz – Good C.E.O.’s Are Insecure (and Know It)

http://www.nytimes.com/2010/10/10/business/10corner.html?pagewanted=1&_r=2&ref=business

Turning a culture around is very difficult to do because it’s based on a series of many, many decisions, and the organization is framed by those decisions. Here’s one example: In the late-’80s, before we went public in ’92, Starbucks gave comprehensive health insurance to part-time workers and equity in the form of stock options to part-time people. That created an unbelievable connection, and we still do it. … I also think that I was insecure about being a poor kid, but with that came a sense of values and sensitivity about those people who didn’t get respect and had low self-esteem because of that. So in the early days of Starbucks, my office was in the roasting plant. And I ended every day by walking the plant floor and thanking people who were the unsung heroes of the company. For many people, that demonstrated that I wasn’t sitting in some ivory tower. I was one of them. And I think the leadership style I have is that I’ve never put myself above anyone else, and I’ve never asked more of anyone than I was willing to do myself.

(How do you hire?) I want big thinkers. I want people who are going to be entrepreneurial. I want people who are going to have important things to say and the courage to say them. I want people to challenge the status quo, but I also say something to everyone I hire, and that is: “You don’t have to come in here and try to hit a home run, and let me tell you why. You’re coming in here because I and many others believe very strongly in who you are and what you can bring to the company. So you don’t have to come in here and prove something right away.” People who succeed at Starbucks are going to demonstrate a healthy level of respect and understanding of the culture of the company and the people who have come before them. There have been great people who have come into the company who haven’t succeeded because they have not embraced the culture and values of the company, so you need to do that.

I think one of my strengths is that I have a very good antenna about people. I’ll ask a few things that are probably different from a traditional interview. First off, I want to know what you’re reading and then I’ll ask you why. Tell me what work-life balance means to you. I would want to know specifically their level of understanding about our company and Starbucks culture, and I’ll see early on who’s faking it and who’s not. I obviously want people who enjoy coffee. I think it would be very difficult for me to hire somebody who doesn’t drink coffee. I want happy people. I want people who enjoy other people. And we’ll talk about what it’s going to take to win and I’ll ask people to describe that for me.

I think it’s so difficult to succeed today in business. The ability for the team to function together, to support one another, to trust one another, to have cohesion and to also have creative tension, is just mission-critical. If you came in to our weekly Monday-afternoon meeting, you would think, “Man, this company’s in trouble.” Because we are incredibly self-critical, and that’s an attribute I have because I know there are always areas of improvement. But we also have to find opportunities to celebrate success, and I want to find opportunities for the people in the company to find those moments where people are doing things really well and recognize them and support them and celebrate them, especially in this kind of environment.

If you don’t love what you’re doing with unbridled passion and enthusiasm, you’re not going to succeed when you hit obstacles. I want to see emotion. We are in an emotional business, and I need people around me who understand that we are an emotional business and have a visceral affection for it.

I would say one of the underlying strengths of a great leader and a great C.E.O. — not all the time but when appropriate — is to demonstrate vulnerability, because that will bring people closer to you and show people the human side of you. Now, in order to demonstrate vulnerability, you have to make sure you have people around you who will never use that against you, because you trust them and they trust you. So the ability, behind closed doors, to have open and honest conversations with your team about the concerns you have, the fears you have, and the opportunities, is the balance that someone needs to succeed.

[Scrap] Howard Schultz – Good C.E.O.’s Are Insecure (and Know It)

감탄

어머니-아기의 상호작용에 관한 분석이 내 박사학위 논문의 주제다. ‘도대체 인간 문명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하는 거대한 주제를 나는 ‘어머니-아기’의 초기 상호작용에서 풀고자 했다.

15년 전, 베를린 자유대학의 지하 연구실에서 나는 단조롭기 그지 없는 이 어머니-아기 놀이장면만 수천 번도 더 봤다. 백인이 아기를 키우는 장면, 흑인이 아기를 키우는 장면, 한국 사람이 아기를 키우는 장면을 비디오로 녹화해, 적어도 3년은 들여다봤다. 미칠 것 같았다. 초 단위로 나눠 분석해보기도 했다. 그러나 흑인이나 백인이나 한국 사람이나 모두 똑같았다.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은 하루 종일 “그랬어?”, “어이구”, “까꿍”과 같은 단순한 표정놀이를 한도 끝도 없이 반복할 뿐이었다.

도대체 인간 문명의 기원은 어디인가?

몇 년이 지나도록 내 비디오 자료의 어머니들은 하루 종일 아이를 바라보며, 아이를 흉내 내며 감탄만 연발할 뿐이었다. 아, 그러나… 바로 그거였다.

감탄! 이간의 어머니는 하루 종일 아이의 세밀한 변화에 ‘감탄’할 뿐이다. 그거다! 바로 이 감탄으로 비롯되는 다양한 정서적 상호작용이 원숭이를 비롯한 다른 포유류에게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 땅의 사내들은 나이가 들수록 이 감탄의 욕구를 채우지 못해 어쩔 줄 모른다. 아무도 자신을 보고 감탄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 충족되지 않는 감탄의 욕구는 욕구좌절이 된다. 욕구좌절은 심리학적으로 뒤집어져 분노가 된다. 적개심이 되고 공격성이 된다. 모두들 ‘어디 한번 건들기만 해봐라’ 하는 표정으로 거리를 헤맨다.

…내 삶이 어려운 이유는 간단하다. 경제가 어려워서가 아니다. 정치가 개판이라서가 아니다. 이 감탄의 욕구를 채워줄 수 있는 문화적, 예술적, 종교적 체험이 부재하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에게는 감탄이 존재하지 않는다. 서양 사람들은 ‘원더풀’이라는 단어가 아예 입에 붙어 있다. 가만히 살펴보라. 별일이 아니어도 ‘원더풀’을 끝없이 반복한다. … 세계 어디서나 빠지지 않고 매일 반복하는 이 감탄사가 한국어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도대체 ‘wonderful!’이 한국말로 어떻게 번역될 수 있는가? 내가 억지로 번역해봤다. 이렇게 번역된다. “오, 놀라워라!”

원래 우리나라에는 감탄사가 많았다. “지화자!”, “니나노!”, “얼쑤!” 등등. 100년 전만 하더라도 한국인들의 입에 매일같이 붙어다니던 단어들이다. 그러나 이 수많은 감탄사들이 모두 사라졌다. 이젠 아무도 이런 감탄사를 사용하지 않는다. 심지어는 감탄사가 욕으로 변했다. 사람들은 맘에 안 드는 사람이 못마땅한 짓을 하면 그런다. “얼~씨구!”

그래도 인간이라면 감탄사가 있어야 한다. 한참을 생각해봤다. 아, 한국인들에게도 감탄사가 있긴 있다. 딱 하나다. 그런데 조금 이상하다. “죽인다!” 감탄사라고 기껏 하나 있는데, 그게 ‘죽인다!’다. 정말 죽이지 않는가?

– 김정운, [나는 아내와의 결혼을 후회한다]

감탄

Creation and Experience

A creative idea is hard to impress people with. First because the listeners have no experience, and second because there is yet to be a proper language that explains the idea. One big mistake of presenting a creative idea is hence to describe it by words. Rather you should stimulate the listeners with a performance or other ways.

Music is not merely a matter of sound good to hear. It is experience. If certain music you’re listening to does not recall your experiences or bring up scenes in your mind, it’s really difficult to appreciate it. This is why creating music is hard. Music that has been linked with an experience is easy to enjoy. Creating music is indeed to link sound to experiences. Good musicians do it well.

Creation and Experience

기억은 자작극이다

기억은 언제나 자작극이다.

그녀의 기억과 일부 겹치기는 하지만, 내가 기억하는 그녀와의 슬픈 이야기는 실제 일어났던 일이 아니다. 우리는 실제 일어난 사실을 기억하지 않는다. 사실에 대한 ‘해석과 편집’이 실제 내가 기억하는 내용이다. 우리의 삶을 지탱해주는 의미는 해석과 편집의 결과다. 실제 일어났던 사실과는 그리 큰 상관없다. 중요한 것은 그 일부의 사실을 근거로 만들어낸 내 ‘의미부여’다.

그래서 옛 연인을 만나면 절대 안 되는 것이다. 해석과 편집으로 인한 왜곡이 확인되기 때문이다. 마치 내가 어릴 적 반나절을 걸어다녔던 초등학교까지의 그 먼 길이 불과 몇 킬로미터에 불과하단 것을 확인했을 때의 허전함과 같다.
그렇다고 항상 자신이 원하는 방식으로만 지각하고 기억하는 것은 또 아니다. 원치 않는 일이 자꾸 기억나고, 보고 싶지 않은 것들만 자꾸 보이는 경우도 많다.

우울증 환자들은 자신을 둘러싼 자극들 중, 우울한 자극들만 극대화해서 받아들인다. 우울한 자극들에 습관이 되면, 그 우울한 자극들이 보이지 않으면 오히려 더 불안해진다. 인터넷에 자신을 둘러싼 온갖 허접한 욕설들에 절망해 자살한 여배우도 마찬가지다. 다른 사람들은 “그까짓 것 보지 않으면 되지.” 하겠지만, 당사자들은 그게 아니다. 자꾸 그것들만 보인다. 그것들이 보이지 않으면 오히려 불안해진다. 그래서 이젠 아예 그것들을 찾아서 보려고 한다. 그 우울한 자극들을 보며 괴로워하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보지 않으려고 하면 할수록, 기억하게 되는 것이다.
그럴 때는 걷는 것이 제일 좋다. 집이나 사무실을 나와 걷다 보면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시각, 후각, 청각의 자극들을 받아들이게 된다. 깊이 박혀 있는 대못 같은 기억들을 억압하려 해선 절대 안 된다. 다른 사소하고 다양한 자극들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다 보면, 그 대못은 대못대로 다양한 자극들의 일부가 되어 작아진다.

– 김정운, [나는 아내와의 결혼을 후회한다]

기억은 자작극이다